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매일 오후, 국내 신문 중 가장 많은 부수가 청와대로 배달되고 있습니다.

 

어떤 이들은 삶의 속도가 빨라지면 신문의 영향력은 감소된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아무리 세상이 빠르게 바뀌어도 아직까지 신문의 깊이를 능가한 매체는 나오지 않았으며, 신뢰를 기반으로 한 영향력에서는 여전히 가장 강력한 힘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특히, 국내 유일의 동시석간 문화일보는 신속하고 정확한 보도와 더불어 깊이 있는 해설과 논평으로 국내 여론에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10개 종합일간지 중 5위
오피니언리더의 열독률이 높은 문화일보는 깊이 있는 분석과 해설을 통해 우리시대의 여론을 선도해 갑니다. 오피니언면을 비롯해 문화일보의 모든 지면에는 다양한 전문가들의 날카로운 비판과 분석이 살아 있어 국내 정계, 재계, 관계의 고급 독자들이 즐겨 읽고 있습니다.

미적, 시각적 차별성
문화일보는 가장 차별적인 시각적 요소로 구성된 신문입니다. ‘살구빛’ 지면 발행에 이어 1면 상단에 컬러사진과 간략한 제목으로 구성된 인덱스를 배치하고 좌우 여백을 크게 넓힘으로써 시각적 편의와 고급화를 실현, 독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